|  공지  |  모바일  |  이메일  |  블로그  | 교육연구소  |  온라인진단  |  인강사이트  |  평생교육원  | 웹하드자료실

고구려와 백제의 바림직하지 않은 대립

위덕왕 45년(598) 9월, 왕은 장사 왕변나로 하여금 수나라에 들어가 조공하게 하였다.

왕은 수나라가 요동에서 전쟁을 일으킨다는 것을 듣고 사신을 보내 표를 올려 군의 길잡이가 되기를 청하였다. 황제가 조서를 내려 말하였다.

{왕년에 고구려가 공물을 바치지 않고 산하로서 예가 없어 장수에게 명하여 죄를 꾸짖게 한 것이다. 그러나 고원(영영왕)의 군신들이 두려워하고 복종하여 죄를 청하기에 짐이 이미 용서하였으니 정벌할 수가 없다}

수나라는 사신을 후히 대접하여 돌려보냈다. 고구려가 이 사실을 알고 군사로써 국경에 쳐들어와 약탈하였다.

삼국사기 권 27, 백제본기, 위덕왕 45년

-------------------------------------------------------------------------------------

사료해석 : 이 사료는 6세기에서 7기로 넘어가는 역사적 변환기에 고구려와 백제가 서로 연합을 해서 신라, 당나라를 견제해도 모자라는 시기임에도 서로 다투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료입니다. 이것은 시대적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기 보다는 두 나라가 과거 얼머나 원한이 깊은 상태였는지를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이 글에 대한 참조사항

1. 이 글에 대한 관련 사료는 이 사이트 검색창에서 자유롭게 검색가능합니다.(관련 검색어로 검색하세요)
   2. 이 글을 운영자 허락없이 불펌할 경우 티스토리에서 제공하는 <원저작자 로고>가 펌글에 자동 삽입됩니다.

 <http://historia.tistory.com 역사전문블로그 히스토리아>

블로그 이미지

한국빅데이터교육협회

데이터분석 및 교육 전문기관

본 협회에서는 회원 외에는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 꼭두각시 2010.06.12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혜라 함은 자신의 마음을 흔들리지 않게 하면서 상대에게 전하고자 하는 뜻을 펼칠 수 있는 정도의 힘이라 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